카테고리 없음

전라남도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 대형 교통사고

강청년 청년정보단 2021. 7. 21. 11:38
반응형

전라남도 여수시 한재사거리 교통사고


여수에서 20일 오전 3명이 사망하고 9명이 중경상을 입는 등 12명의 사상자를 낸 대형 교통사고가 발생했다.

20일 오전 9시 10분경 전남 여수시 광무동 한재사거리에서 자동차를 실은 트레일러가 내리막길을 내려오다 반대편 차선으로 진입하는 사고가 발생했다.

 


이 사고로 횡단보도를 건너던 서강동 노일일자리 사업 참여자인 최모씨(80), 최모씨(73)와 행인 이모씨(72) 등 여성 3명이 숨지고 신호 대기 중이거나 전방 직진중이던 차량 등 12대가 파손되면서 운전자 등 9명이 중경상을 입었다.

또 교통사고를 정리하느라 일시적으로 차량이 정체되는 등 이 일대 교통이 상당한 혼잡을 야기했다.

사망자 3명은 여수전남병원와 여천전남병원 영안실에 안치됐으며 중경상자들은 여수전남병원, 여천전남병원, 제일병원, 성가롤로병원, 한국병원, 전북대 등 6개 병원에 분산 이송돼 치료를 받고 있다.

 


이날 사고는 한재 사거리 내리막 길을 달리던 5톤짜리 자동차 탁송 트레일러가 사거리에서 우회전하려던 순간 브레이크 불량으로 추정되는 등의 사유로 직전하듯 반대편 중앙선 넘어서면서 이 일대에 주차된 차량과 전방 직진차, 신호 대기중인던 차 등 12대를 덮치면서 대형 사고로 돌변했다.


12명의 사상자가 발생함에 따라 여수시는 오전 상황판단 대책회의를 열고 사고 수습 방안 등을 논의 했다. /여수시 제공
12명의 사상자가 발생함에 따라 여수시는 오전 상황판단 대책회의를 열고 사고 수습 방안 등을 논의 했다. /여수시 제공
이같이 12명의 사상자가 발생함에 따라 여수시는 오전 11시 상황판단 대책회의를 열고 6개 부서, 2개 유관기관이 참여해 부서별 대책을 점검하는 등 사고 수습 방안 등을 논의 했다.

 


특히 서강동 노인일자리사업 참여자가 사망함에 따라 전담 직원을 배치하고 가족과 연락을 취하는 한편 피해 상황을 구체적으로 파악하고 보상방법 등을 확인 중이다.

시 관계자는 "이번 사고로 안타깝게도 사망자 3명을 포함해 총 12명의 사상자가 발생한 것에 대해 유가족 분들을 비롯해 피해자 분들께 깊은 위로의 말씀을 드린다"면서 "피해자 안내 및 지원 등을 충실하게 이행해 사고 수습에 최선을 다하겠다"고 밝혔다.

반응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