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테고리 없음

최재형 국민의 힘 입당, 윤석열 반응?

강청년 청년정보단 2021. 7. 15. 15:24
반응형

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“정치하는 분들의 각자 상황에 대한 판단과 그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”라고 밝혔다. 윤 전 총장은 본인의 입당 여부엔 여전히 함구하고 있다.

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반기문재단을 찾아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을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“저는 분명히 어떤 정치적인 손해가 있더라도 제가 정한 방향을 일관되게 걸어갈 거라고 말씀드린다”며 이렇게 말했다.

 

 

 

 

윤 전 총장은 ‘제2의 반기문 아니냐’는 평가엔 “(비판은) 자유니까 얼마든지 존중할 것”이라고 했다. 반 전 총장은 지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가 중도 하차했다. 윤 전 총장은 이와 관련 “당시 사정을 말씀하셨는데, 갑작스러운 헌재의 탄핵 결정 등 때문에 지금과 사정이 다르다는 것 외에 특별한 말씀이 없었다”라고 했다.

 

자신의 대변인이었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의 ‘여권 회유설’과 관련, “그 분이 언론계에 있으면서 논설위원까지 했는데, (이야기를) 지어내지 않았을 거란 상식적인 생각”이라고 했다.

 

 

윤 전 총장은 “(반 전 총장이) 우리의 오랜 전통인 한미 간의 확고한 안보동맹을 잘 유지해서 한반도의 안전과 평화를 유지해야 한다는 말씀을 하셨다”라고 했다.

 

 

반 전 총장은 윤 전 총장에게 “열심히 하시면 유종의 미를 거두지 않을까”라고 했다. 기자들과 만나선 “제 (대선) 경험은 아주 짧았던 경험이고, 20여 일 간 (하다가) 중도에 제 뜻을 접었는데 그때 정치 상황하고 지금 상황 하고는 너무나 다르다”라고 했다.

 

윤 전 총장에 대해선 “안보의 중요성, 남북관계에 대해 많이 알고 있고 특히 국제 정세에 대해서도 많이 알고 있어 좋은 인상을 받았다”라고 했다.

반응형